전체메뉴 닫기

전체 카테고리

대우조선 하청 웰리브 첫 파업성사, “400명이 2만7천여명을 멈춰 세웠다” > 지역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새로운 역사의 장을 여는 전국금속노동조합
18만 금속노조!
일체성 강화!

금속뉴스

지역소식

경남 | 대우조선 하청 웰리브 첫 파업성사, “400명이 2만7천여명을 멈춰 세웠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경남지부 작성일18-09-11 16:58 조회519회

본문

982877657_1CkfaV8c_5BC5A9B1E2BAAFC8AF5DD
 

웰리브지회가 11일 설립 후 첫 부분파업을 성사시키고대우조선 사내와 서문에서 파업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웰리브지회 조합원들은 대부분 대우조선 내 급식사업부와 수송사업부에 소속되어 있으며 이날 오전 830분부터 15시까지 파업을 전개했다지회는 지난 5월 27일 설립총회를 개최했으며사측과 12차례 교섭을 진행했다지회는 기본급화 된 상여금 300%의 원상회복대우조선 내 지회 사무실 설치노조 활동 보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하지만 사측은 원청인 대우조선 핑계를 대며 지회의 요구를 외면하고 있다.

 

<파업을 전개한 웰리브지회 조합원들이 식당과 대우조선 사내에서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손정미 웰리브지회 노안부장은 온 몸이 만신창이다아프지 않은 곳이 없다그러나 나 하나 빠지면 남은 이들이 일을 나눠해야 하기 때문에 치료도 제대로 받지 못한다며 밤에 깊은 잠도 못 잔다어깨가 아프고손목이 아프고발바닥에서는 불이 난다며 높은 노동강도를 비판했다이 손 부장은 웰리브 사측은 우리를 무식하다 하고제대로 된 대가를 주지 않았다며 그러나 우리는 무식하지 않다단지 어머니의 마음으로 참고 견디며 일한 것이다우리의 권리와 요구를 전할 수 있는 노조가 생겼다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먹먹하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심용환 웰리브지회 지회장은 회사는 대우조선이 웰리브 땅이 아니니 사무실도사내차량운행증도 못주겠다고 한다며 노동자들의 정당한 권리를 인정하지 않고원청의 가하는 압박에 노동자의 권리마저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우리는 파업을 선택할 수 밖에 없었다고 토로했다.

 

<웰리브지회 조합원들이 지역 대오와 결합하기 위해 서문으로 이동 중이다>

홍지욱 금속노조 경남지부장은 오늘 사측은 빵과 우유 등으로 대처하고 있지만 지회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다음 파업은 예고없이 돌입할 것이라며 관리자를 투입하고빵과 우유로 이 사태를 해결할 수 없다노동조합의 정당한 요구에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류조환 민주노총 경남본부장은 웰리브는 기존 600% 상여금을 최저임금이 인상되자 300%를 기본급화 했다이는 최저임금법이 잘못되어 있기 때문이라며 민주노총은 최저임금법 전면개혁을 위한 하반기 총파업 투쟁을 계획하고 있다웰리브의 투쟁이 승리할 수 있도록 민주노총의 힘으로 연대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서문에서 파업결의대회를 진행 중인 웰리브지회 조합원들과 지역 동지들>

 

웰리브지회 파업에 대우조선 사내하청노동자들도 희망을 품었다김동성 거통고조선하청지회 지회장은 조선협력사도 파업할 수 있다는 것을 웰리브 노동자들이 제대로 보였줬다며 동지들의 당당한 모습을 2만명의 하청노동자들이 보고 배울 것이라 전했다.

 

웰리브지회는 파업 이후 사측과의 교섭테이블을 열어놓고 있다하지만 여전히 교섭이 진척되지 않으면 문재인 대통령 방문이 예정되어 있는 오는 14일 강도 높은 투쟁을 전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