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닫기

전체 카테고리

코라나19 악용 구조조정 저지 교섭위원 실천대회 개최 > 지역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새로운 역사의 장을 여는 전국금속노동조합
18만 금속노조!
일체성 강화!

금속뉴스

지역소식

경남 | 코라나19 악용 구조조정 저지 교섭위원 실천대회 개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경남지부 작성일20-05-21 17:26 조회281회

본문

982877657_vb3Ftk9M_5BC5A9B1E2BAAFC8AF5DD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위기가 노동자 생존권 문제로 번지고 있는 가운데지부가 21일 교섭위원 실천대회를 개최했다.

 

지부는 이날 코로나19 경제위기 악용 구조조정 저지 생존권 사수 교섭위원 실천대회를 개최하고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에서부터 경남도청까지 행진했다대회에는 각 지회 교섭위원들과 21일부터 휴업에 돌입한 두산중공업지회 조합원들이 함께했다.

 

두산중공업 사측은 지난 2월부터 강제적이고 일방적인 희망퇴직을 실시한데 이어 5월 21일부터 임금피크제 대상자(60년생~62년생)를 일방적으로 선정해 휴업을 지시했다생산직 조합원뿐만 아니라 사무직들도 증명되지 않은 저성과자라는 명목으로 휴업에 들어갔다생산직 조합원은 246명이고사무직 대상자는 111명이다.

 

이성배 두산중공업 지회장은 두산중공업의 위기는 오너일가의 부실하고 방만한 경영과 미래에 대한 준비가 부족했기 때문이라며 두산중공업의 휴업은 부당하고불법이라고 못 박았다.

 

이 지회장은 사측은 휴업대상자 선정에 있어 노동조합과 협의하지 않았고휴업대상자 선정역시 나이만을 특정해 합리적이지 못하다며 사용자가 경영상의 필요에 따라 개별 근로자들에 대하여 근로기준법 제46조 제1항을 근거로 휴업을 실시한 경우 그 휴업 역시 근로기준법 제23조 제1항에서 정한 휴직에 해당하는 불이익한 처분이라 밝혔다두산중공업지회는 사측의 일방적 휴업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지방노동위원회에 구제신청 등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에 사천항공산단 노동자들도 마이크를 잡았다.

최진영 아스트지회장은 지금 당장 여객기가 날아다니지 않으니 수익이 없고물량이 없다항공업계는 종말론적인 상황이라고 한다며 그나마 금속노조 사업장은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으며 휴업에 들어갔지만 무노조 노동자들은 해고와 무급휴업에 내몰려 있다고 밝혔다.

 

아스트지회에 따르면 사천항공산단에는 49개의 항공업계와 12천여명의 항공부품업계 노동자 중 6천여명의 노동자들이 생계위협을 받고 있다.

 

최 지회장은 항공부품노동자들의 실태를 알리기 위해 오는 25일 기자회견을 예정하고 있다며 항공부품업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포함하라는 요구와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사천시를 지정하라는 요구를 할 것이라 밝혔다.

 

중형조선소에 대한 우려도 이어졌다.

홍지욱 금속노조 경남지부장은 한국조선산업의 허리가 꺾이고 있다며 중형조선업의 위기는 관련 기자재 산업의 위기로 이어지고 있다금속노조는 대형조선사만 살아남아도 산엽경쟁력이 유지될 것이라는 시각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홍 지부장은 두산중공업, stx조선 등 구조조정의 칼날 앞에 놓여 있는 우리 좋바원동지들이 힘겹게 투쟁하며 살아가고 있다며 우리들만의 연대를 넘어 지역과 사회적으로 연대를 확장시켜낸다면 우리 동지들도 지키고 이 사회도 변화시킬 수 있다고 독려했다.

 

엄교수 금속노조 부위원장도 “22년만에 노사정회의가 열렸지만 예상과 같았다며 고용안정을 갖고 사회적 보장대책을 요구할 때 자본은 반대로 이야기하며 정부지원금을 달라고 하고기업은 살리는데 노동유연화를 달라고 한다고 비판했다엄 부위원장은 노동자에게 고용은 목숨과 같다며 투쟁을 조직하고 싸워나갈 것이라 밝혔다.

 

안석태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수석부본부장은 언제나 재난과 위기상황에는 노동자들에게 그 위험과 책임이 오고 재벌과 가진자들에게는 권한과 돈을 챙겨갔다며 “IMF이후 불평등이 만연한 사회가 되었고, 2008년 금융위기에도 노동자들은 구조조정의 길로 내 몰렸다고 밝혔다.

 

안 수석은 코로나19는 일시적 위기로 사회안전망을 구축하고 해고하지 않고 가면 되지만 위기를 구조적위기로 내몰아가고 있다며 코로나 재앙이 구조적 재앙으로 가느냐 다른 세상으로 가느냐는 우리의 투쟁에 달려있다고 독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