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닫기

전체 카테고리

불법파견 회피꼼수, 웰리브 자회사 설립 > 지역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새로운 역사의 장을 여는 전국금속노동조합
18만 금속노조!
일체성 강화!

금속뉴스

지역소식

경남 | 불법파견 회피꼼수, 웰리브 자회사 설립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경남지부 작성일20-06-16 16:53 조회301회

본문

982877657_njlVHIWf_5BC5A9B1E2BAAFC8AF5DD
 

대법원이 웰리브의 근로자지위확인소송에서 불법파견을 판결한 가운데웰리브가 자회사 설립으로 정규직 채용의무를 회피하고 있다웰리브지회는 16일 거제시청에서 웰리브는 에드미럴호텔 자회사 꼼수 중단하고 대법원 판결 수용하여 직접고용 이행하라는 기자회견을 열어 사측을 규탄했다.

 

대법원은 지난 4월 9일 웰리브 수송 노동자가 제기한 근로자지위확인소송에서 웰리브수송은 형식적으로 도급계약을 체결했다하더라도 실질적으로 웰리브의 일개 사업부서 혹은 노무대행기관의 역할을 수행할 뿐이라며 웰리브가 노동자를 직접 채용한 것과 같은 묵시적인 근로계약관계가 성립되어 있다고 판결했다.

 

웰리브는 대우조선해양의 식당과 출퇴근 차량 등 대우조선 내 노동자의 복지전반과 관련한 업무를 도급계약으로 운영하고 있다웰리브는 근로자지위확인소송이 제기된 수송외에도 웰리브푸드웰리브컨세션그린홈에드미럴호텔 역시 도급계약으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웰리브수송과 같은 형태로 운영되고 있는 다른 사업부문 역시 불법파견이다.

 

지회는 웰리브대표는 법원의 확정판결이 나오면 성실히 논의하겠다고 답변했다며 그러나 웰리브는 최근 에드미럴호텔과의 도급계약을 일방적으로 해지하고 자회사를 설립하여 에드미럴호텔 노동자를 자회사 소속으로 고용승계하여 호텔을 운영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불법파견 판결을 피하기 위한 자회사 설립은 한국인천공항공사한국도로공사에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피하기 위한 꼼수로 사회적 비판을 받은 바 있다웰리브 역시 이와 판박이로 불법파견 판결이 나자 노동조합이 없는 에드미럴호텔 도급계약 노동자를 자회사로 고용해 불법파견 판결 이행책임을 회피하려는 꼼수다.

 

지회는 대우조선해양의 복지를 책임지는 웰리브를 언제까지 사모펀드 투기자본의 이윤추구를 위한 먹잇감으로 놓아 둘 것인가라며 대우조선해양이 웰리브를 다시 인수하여 웰리브의 원래 존재 목적인 복지를 위해 운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진창근 부지부장은 대우조선해양이 웰리브를 사모펀드에 매각한 뒤 3년간 3번이나 웰리브의 대주주와 대표이사가 변경되었다며 익명성을 보장하는 사모펀드의 투기가 계속된다면 미래경제가 우려된다고 밝혔다진 부지부장은 자본이동의 수단이자 투기적 목적의 인수라며 피해상황을 조사해서 조례제정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