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닫기

전체 카테고리

경남지부 투쟁사업장 결의대회 "반드시 승리하자" > 지역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새로운 역사의 장을 여는 전국금속노동조합
18만 금속노조!
일체성 강화!

금속뉴스

지역소식

경남 | 경남지부 투쟁사업장 결의대회 "반드시 승리하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경남지부 작성일21-07-15 15:02 조회642회

본문

24deeaf530b15572a2b45e654d2432d5_1626328786_8046.JPG
 

지부가 투쟁사업장 문제 해결을 위해 한 목소리를 모아냈다.

 

 

지부는 15일 금속노조 경남지부 투쟁사업장 결의대회를 경남도청 앞에서 진행하며 위장폐업 철회구조조정 저지비정규직 철폐!’를 결의했다이날 결의대회에는 전국 비정규직지회 대표자들이 함께하며 힘을 보탰다.

 

 

지부 투쟁사업장은 위장폐업에 맞선 한국산연지회와 지에이산업분회한국지엠의 불법파견과 해고일방적 물류센터 폐쇄에 맞선 한국지엠창원비정규직지회한국지엠부품물류비정규직지회한국공작기계의 한국머신툴스로의 위장영업양수에 맞서 고용승계를 요구하는 한국공작기계현장위가 있다또 재벌특혜불공정 매각에 맞선 대우조선지회가 있다뿐만 아니라 인천공항공사의 불법적인 항공정비업 진출 철회를 요구하는 한국항공서비스분회 등도 투쟁수위를 높이고 있다.

 24deeaf530b15572a2b45e654d2432d5_1626328804_1728.JPG
24deeaf530b15572a2b45e654d2432d5_1626328804_6921.JPG
24deeaf530b15572a2b45e654d2432d5_1626328805_2279.JPG 

 

배성도 한국지엠창원비정규직지회장은 한국지엠은 5천만원을 불법파견 위로금으로 제시하며 불법을 감추려하는 등 변하지 않았다며 조합원 95%가 해고되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공장으로 돌아갈 것이라 목소리를 높였다.

 

 

이현우 지에이산업분회장은 지에이산업은 불법파견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도망을 가 놓고 청산을 진행하지 않고 있다며 항공산업이 지금은 수익이 나지 않아 멈춰있지만 항공산업이 살아난다면 불법파견 책임을 회피한 체 공장을 가동 할 것이라며 규탄하며 위장폐업임을 강조했다.

 

 

오해진 한국산연지회장은 “1년이 넘도록 투쟁을 이어가고 있지만 16명의 조합원은 이탈하지 않고 투쟁하고 있다며 한국산연 정상화와 외투기업규제 법제화를 투쟁하며 요구했고진전되지 않았지만 강고한 투쟁과 연대가 있어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며 희망했다.

 

 

김수연 마창지역금속지회장은 한국공작기계의 농성장과 현수막이 치워졌다고 해서 투쟁이 끝난 것이 아니다라며 사측이 낸 법정소송에서 일부 승리했고이후에는 고정식 거점이 아닌 이동식 거점으로 투쟁을 이어가며 사측의 거짓을 반드시 밝혀낼 것이라 결의했다.

 

 

허원 한국지엠부품물류비정규직지회장은 지엠의 일방적인 센터폐쇄로 25명의 해고자가 발생 했지만 정규직-비정규직이 매일 함께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며 함께 가자 우리 이 길을 동지의 손 맞잡고 반드시 승리 하자며 민중가요 구절을 이용해 단결을 호소했다.

 24deeaf530b15572a2b45e654d2432d5_1626328819_9525.JPG
24deeaf530b15572a2b45e654d2432d5_1626328821_2755.JPG 

 

전국에서 모인 비정규직지회 동지들도 힘을 보탰다구현수 현대위아비정규직 평택지회 수석부지회장은 불법파견 소송 7년만의 대법원에서 확정판결을 받고 64명의 비정규직 동지들이 정규직임을 확인했다며 질긴 놈이 이긴다는 말을 믿고 지금까지 싸워왔고연대하는 동지들의 있어 승리할 수 있었다며 희망을 전했다.

 

 

김일식 지부 수석부지부장은 지역 노동현안에 대해 무관심한 경남도정을 꼬집었다김 수석은 지역 노동문제는 김경수 도지사의 외면으로 지속되고 있는 것이라며 한국지엠에는 8천억이 넘는 돈을 지원하고도 외투자본에 대한 관리감독을 하지 않고경남도의 행정이 미치는 지에이산업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이어 수석은 힘들수록 연대해야 한다며 내년 선거에서 노동자 무시하는 보수정당을 반드시 심판하자고 결의했다.

 

 

김동성 노조 부위원장은 금속노조가 역량을 집중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 가야함을 강조했다김 부위원장은 지난 7일 전국 비정규복수노조 주체들이 노조법 2조 개정과 창구단일하 폐지를 함께 결의했다며 노조는 투쟁으로 함께 할 수 있는 역량을 집중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 갈 것이라 밝혔다.

 24deeaf530b15572a2b45e654d2432d5_1626328863_6506.JPG
24deeaf530b15572a2b45e654d2432d5_1626328866_6926.JPG
24deeaf530b15572a2b45e654d2432d5_1626328852_4779.JPG
24deeaf530b15572a2b45e654d2432d5_1626328859_3677.JPG 

 

지부는 이날 결의대회를 마친 후 투쟁사업장 동지들이 직접 손으로 쓴 현수막을 경남도청 주변에 게시하는 상징의식을 진행했다.

 

현수막 제작 및 게시 보러가기

https://www.youtube.com/watch?v=LATSBfrWw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