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닫기

전체 카테고리

거제지역의 괴소문 “산재하면 신세 망칩니다” > 지역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새로운 역사의 장을 여는 전국금속노동조합
18만 금속노조!
일체성 강화!

금속뉴스

지역소식

경남 | 거제지역의 괴소문 “산재하면 신세 망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경남지부 작성일21-08-19 17:19 조회379회

본문

713c623d46ce4f94564c29864253883e_1629361103_3345.jpg
 

산재하면 신세 망칩니다

 

 

거제지역에서 도는 흉흉한 소문이다통영검찰청이 현장에서 산재신청 보복행위에 대한 처벌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기 때문이다.

 

 

2020년 3월경 대우조선 하청업체에서 사업주의 허락없이 산재신청을 했다는 이유로 약 3개월 간 작업배제현장 탈의실의 비밀번호 변경 등 집단적인 보복행위가 가해졌다이에 민주노총과 지역 노동사회단체는 산재보상보험법 제112(불이익처우의 금지)위반으로 고발했다경찰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지만 더 이상 진행되지 않았다.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등이 함께하는 노동자 생명과 건강을 위한 중대재해 근절 경남대책위는 18일 통영 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검찰의 직무유기를 규탄했다.

 

 

대책위는 고발장을 접수한 지 1년 2개월이 지나는 동안 공정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과 진정 접수성명서를 발표하고 문제의 심각성에 대해 공론화했다며 그러나 검사가 3개월 이내에 수사를 완료하여 공소 제기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는 형사소송법에도 불구하고 시간끌기로 노동자의 산재 치료 기회조차 박탈시키며 범죄를 양성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어 대책위는 산재 신청을 이유로 물량팀원 전체를 계약 해지하는 연좌제가 발생하고 있고보복행위 범죄처리가 지연되며 산재하면 신세망친다는 사실을 온몸으로 체감하고 있다며 산재 은폐 폭로가 오히려 노동자의 숨통을 옥죄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만연하다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대검찰청에 통영검찰 직무유기를 고발하며 산재 보복행위에 대한 성역없는 수사와 강력한 처벌실질적 대책을 요구했다.

 

 

대책위는 경남녹생당(), 노동당 경남도당진보당 경남도당정의당 경남도당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경남지부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마산창원여성노동자회마창거제산재추방운동연합여성평등공동체 숨이 함께하고 있다.

 

 

한편 지부는 이날 노동부가 정부안으로 발표한 중대재해처벌법 시행령이 입법예고가 된 가운데시행령 문제를 지적하고 해결을 요구하는 의견서를 통영지청에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