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닫기

전체 카테고리

두산중, 5개월만에 또 중대재해...사업주 구속수사 해야 > 지역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새로운 역사의 장을 여는 전국금속노동조합
18만 금속노조!
일체성 강화!

금속뉴스

지역소식

경남 | 두산중, 5개월만에 또 중대재해...사업주 구속수사 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경남지부 작성일21-08-24 14:46 조회365회

본문

 

3154752372f7aa568eb591a6e906cd49_1629703848_1535.JPG
 

결국 두산중공업 사업주가 노동자를 죽였다

두산중공업에서 지난 3월에 이어 5개월 만에 또다시 노동자가 사망하는 중대재해가 발생한 가운데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가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사업주의 구속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두산중공업 사무직 소속의 노동자는 지난 20일 오전 8시 40분경 풍력설비인 8메가 메인프레임 초도품 검사를 위해 7M높이 제품에 올라 검사를 진행하던 중 추락했다. A씨는 9시경 창원삼성병원으로 후송되었지만끝끝내 운명했다. A씨는 안전모와 안전벨트를 착용했지만 중대재해를 막을 수 없었다.

 

 

본부는 “7M 이상의 높이에서 작업을 준비할 때는 추락방지에 대한 기본 계획이 있어야 하며그 계획에 따라 안전시설을 설치하고 작업을 진행해야 한다며 하지만 일상적 안전점검 및 현장순회에서 현장 노동자들이 회사에 위험사실을 알렸지만작업은 중지되지 않았고 대책도 마련하지 않고 작업을 진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산업안전보건법은 사업주에 대해 위험을 예방하고 관리하도록 명시하고 있으며산업안전보건법 38조는 노동자가 추락할 위험이 있는 장소에 대해 산업재해 예방 조치를 하도록 하고 있지만 마땅한 조치는 없었다또한 안전보건 기준에 관한 규칙 제42조는 구체적으로 추락을 방지하기 위한 초치를 하게 되어 있지만 이번 작업에서는 추락방지 조치로 주어진 것은 끈으로 동여맨 것뿐이었다.

 

 

본부는 여러 사실을 비춰볼 때 두산중공업은 이 작업에 대해 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한 조처를 할 계획조차 없었다라며 추락의 위험성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음에도 추락방지 계획 및 시설물 설치를 통해서 안전을 확보하지 않고 작업을 시킨 두산중공업 사업주를 즉각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철규 두산중공업지회 수석부지회장은 총체적인 안전부실로 한 가정의 노동자가 죽었고기본적인 안전조치와 보호의무를 소홀히 한 회사 잘못이라며 죽지않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은주 산추련 활동가도 두중은 안전조치를 취하기 어렵다고 변명하지만안전조치가 이뤄질 때까지 작업을 중단시켜야 했지만 그러지 않았다며 올해 경남에서 45명의 노동자가 죽었는데이런 죽음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산자의 도리라고 호소했다.

 3154752372f7aa568eb591a6e906cd49_1629703862_239.JPG
3154752372f7aa568eb591a6e906cd49_1629703862_5523.JPG
3154752372f7aa568eb591a6e906cd49_1629703863_283.JPG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은 관련 사건과 관련 두산중공업 특별안전점검에 들어갔으며본부는 2개월 동안 추락위험이 방치된 채 작업을 강행하게 된 이유를 철저히 수사할 것 두산중공업 사업주에 대해 즉각 구속 수사 두산중공업 전 사업장에 대해 작업을 중지하고 대책을 마련할 것 관내 사업장에 유사한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사업장에 대해서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와 특별 점검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