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닫기

전체 카테고리

투기 사모펀드 장난질, 정부는 손 놓았나 > 지역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새로운 역사의 장을 여는 전국금속노동조합
18만 금속노조!
일체성 강화!

금속뉴스

지역소식

경남 | 투기 사모펀드 장난질, 정부는 손 놓았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경남지부 작성일21-08-26 13:47 조회188회

본문

 

4c0a07e04b289cd4eb5b2bbed224f15a_1629953132_2339.JPG
 

두산공작기계 매각이 일방적으로 추진되는 가운데노조가 밀실매각을 반대하며 사모펀드의 먹튀 행각에 정부의 입장을 촉구했다.

 

 

두산공작기계노동조합은 26일 노동회관에서 밀실에서 전망 제시도 못하며 경영 및 고용불안 조장하는 매각에 반대한다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노조에 따르면 지난 2016년 4월 MBK파트너스는 매각대금 1308억원 중 4,700억원을 투자했고 나머지는 차입금으로 처리했다이후 두차례에 걸친 자본재조정을 통해 투자금을 회수했고인수 후 5년 동안 당기 순이익보다 많은 5,367억원을 배당금으로 가져갔다지난 2017년부터 2020년까지 두산공작기계의 당기순이익은 3,934억원이고배당금은 5,367억원이다당기순이익보다 많은 금액을 배당금으로 챙겨 간 것이다.

 

 

노조는 “(인수자인)디티알오토모티브는 24천억원의 매각 대금 중 대부분을 차입을 통해서 해결하려고 한다며 자본재조정과 과다한 배당으로 공장안에 무엇이 얼마나 남았을지도 모르는데 또다시 시작될 수 있는 차입경영에 노동자들이 무엇을 기대해야 하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노조는 또 문재인 정부는 일본의 공격에 맞서 소재,부품,장비 사업을 적극적으로 보호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며 그러나 공작기계 국내 1위의 사업장이자 장비 핵심사업장인 두산공작기계에서 사모펀드가 투자금액의 몇 배를 챙겨가고공작기계와 연관없는 자본이 인수한다는데도 입장이 없다고 정부의 입장표명을 요구했다.

 4c0a07e04b289cd4eb5b2bbed224f15a_1629953142_8068.JPG
4c0a07e04b289cd4eb5b2bbed224f15a_1629953143_7273.JPG
4c0a07e04b289cd4eb5b2bbed224f15a_1629953144_0032.JPG 

 

홍지욱 금속노조 경남지부장은 두산공작기계 사측은 매각 추진상황을 설명하고 보고할 책임이 있다며 금속노조는 MBK매각계약으로 2조원의 수익이 남는다면 이를 만들어 낸 노동자들을 위해 미래발전투자를 어떻게 할 것인지 협의가 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금속노조 경남지부는 이번 두산공작기계 밀실매각과 관련해 두산공작기계와 공동으로 할 수 있는 역할을 다 해 나갈 것이다.

 

 

노조는 차입금 경영이 예상되는 매각에 반대하며 매각과정에서의 노동조합 참여 및 고용·노동조합·단체협약 승계 중앙정부지방정부의 매각과정 감시감독을 요구했다

4c0a07e04b289cd4eb5b2bbed224f15a_1629953165_505.JPG
4c0a07e04b289cd4eb5b2bbed224f15a_1629953167_368.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