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닫기

전체 카테고리

흥아포밍, 폭력적이고 일방적인 구조조정 중단하라 > 지역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새로운 역사의 장을 여는 전국금속노동조합
18만 금속노조!
일체성 강화!

금속뉴스

지역소식

경남 | 흥아포밍, 폭력적이고 일방적인 구조조정 중단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경남지부 작성일21-10-20 11:45 조회874회

본문

 

6cdf8d9d89ef1e1b741e869f6af09727_1634697831_5019.JPG
 

흥아포밍이 구조조정의 칼을 빼 들었다.

 

 

흥아포밍 사측이 19일부터 22일까지 희망퇴직을 일방적으로 공고하고 위로금 조건은 개인별 통상임금 100%의 12개월분을 내걸었다매각 중인 흥아포밍 냉천공장(경주)는 희망퇴직 퇴직예정일에 폐쇄를 예정했다사측은 희망퇴직에 인원은 공시하지 않았지만 내부적으로 인원 80% 감축을 요구했다또한 매각이 진행 중이지만 인수자가 나타나지 않아 휴업 중인 냉천공장(경주)은 희망퇴직자의 퇴직 예정일(21년 11월 30)이후 폐쇄를 예정했다현재 경주지부는 흥아포밍 냉천공장 매각과정에서 노조고용단협 3승계를 요구하며 투쟁 중이다.

 6cdf8d9d89ef1e1b741e869f6af09727_1634697849_5817.jpg 

 

지부는 20일 전체 조합원 간담회를 소집해 투쟁방향을 논의했다.

 

 

지부는 흥아포밍 사측의 일방적 구조조정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은 고사하고 노사관계마저도 파탄으로 내모는 폭력으로 규정했다홍지욱 지부장은 경영이 어렵다는 이유로 80%의 인원을 쫓아내고 상황이 좋아질 때까지 기다려보자는 것은 무책임이라며 경영의 어려움은 우리의 책임과 잘못이 아니기에 단결하고 투쟁해야 한다고 밝혔다홍지욱 지부장은 마지막까지 교섭권을 포기하지 않고 고용유지를 전제로 한 교섭테이블은 이어가겠지만 사측이 낸 구조조정은 중단되어야 한다고 못 박았다지회도 사측의 일방적 구조조정이 철회를 요구하며 대응 투쟁을 논의했고우선 금속노조 영남권결의대회를 제안준비 중이다.

 

 

흥아포밍은 지난 20년 1월부터 일방적 구조조정을 자행해 왔다지난해는 교섭을 시작하기도 전에 임금삭감 20%와 단협에 보장된 임금성복지성 부분을 지급할 수 없다며 통보했다가 철회하기도 했다당시 사측은 5월부터 12월까지 지급되는 임금의 20%를 반납하면 체불임금을 주겠다는 비상식적인 안을 내었다이번 구조조정도 희망퇴직에 응하지 않으면 법적으로 보장된 퇴직금을 지급할 담보가 안된다는 불법적인 협박으로 구조조정을 진행 중이다

6cdf8d9d89ef1e1b741e869f6af09727_1634697866_3813.JPG
6cdf8d9d89ef1e1b741e869f6af09727_1634697866_6899.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