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닫기

전체 카테고리

조선하청투쟁 역사상 첫 합법파업 성사! "우리가 해냈다" > 지역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새로운 역사의 장을 여는 전국금속노동조합
18만 금속노조!
일체성 강화!

금속뉴스

지역소식

경남 | 조선하청투쟁 역사상 첫 합법파업 성사! "우리가 해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경남지부 작성일21-11-12 09:45 조회453회

본문

 

af8e206748ec774202f440e7d41b7cbc_1636677759_281.JPG
 

대우조선 하청노동자들이 조선소 하청노동자 투쟁 역사상 최초로 합법파업을 성사했다.

 

거통고조선하청지회는 11일 12시 대우조선 내 민주광장에서 도장노동자 투쟁선포식을 벌여냈다조합원들은 오후 4시간 파업을 시작으로 현장 곳곳을 순회한 후 사장실이 있는 지식센터에서 투쟁을 마무리했다하청노동자들은 역사상 첫 파업의 감동을 동지들과 나누며조선소 현장에 하청노동자의 요구를 하나의 목소리로 외쳤다.

 af8e206748ec774202f440e7d41b7cbc_1636677787_1112.JPG 

 

김형수 거통고조선하청지회장은 오늘은 역사적인 날이자 대한민국 하청노동자들의 삶이 바뀌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며 차별받고 빼앗기는 노동자가 아니라 현장의 주인으로 우뚝서는 오늘이라고 감동을 전했다김 지회장은 비록 우리가 숫자는 적을 수 있지만 우리 곁에는 민주노총과 금속노조가그리고 동료가 있다며 오늘 도장노동자 투쟁선포식을 알리고 전체 하청노동자 조직화를 꿈꾸자고 밝혔다.

 af8e206748ec774202f440e7d41b7cbc_1636677797_9335.JPG 

 

정년을 앞둔 거통고조선하청지회 한 조합원은 지금 우리의 임금체계는 일만 하다가 뒤지게 만들어 놓았다며 하청노동자가 차별받는다고 이야기하는데멸시라고 생각한다며 분노의 목소리를 전했다조합원은 각자 생각은 다르더라도 한 목소리로 투쟁을 외쳐야만 임금체계도 바꿀 수 있고우리 권리를 쟁취할 수 있다고 독려했다.

 af8e206748ec774202f440e7d41b7cbc_1636677808_302.JPG 

 

김일식 수석부지부장은 우리의 투쟁이 하청노동자들의 역사를 만들어 가고 있고금속노조 경남지부도 끝까지 연대해 나갈 것이라며 모든 책임은 원청에 있으며정규직지회와 하청지회가 연대해 싸워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거통고조선하청지회 대우조선도장분회와 9개 도장업체는 지난 6월 단체교섭을 시작했다이 자리에서 분회는 공휴일 유급보장 연차휴가 보장 잔업수당 인상 시급 1천원 인상 휴업수당 지급 미타각 임금공제 금지 산제은폐 근절 재하도급(아웃소싱금지 9개 업체 공동교섭 등 19개 단체교섭 요구안을 전달했다그러나 교섭이 결렬되고, 10월 18일 쟁의조정 종료로 파업권을 확보하고, 10월 19일 ~ 29일 쟁의행위찬반투표를 종료하며 단체행동권을 확보했다.

  af8e206748ec774202f440e7d41b7cbc_1636677841_8803.JPG

af8e206748ec774202f440e7d41b7cbc_1636677842_2587.JPG
af8e206748ec774202f440e7d41b7cbc_1636677842_665.JPG
af8e206748ec774202f440e7d41b7cbc_1636677843_3597.JPG
af8e206748ec774202f440e7d41b7cbc_1636677843_7561.JPG
af8e206748ec774202f440e7d41b7cbc_1636677842_9612.JPG
af8e206748ec774202f440e7d41b7cbc_1636677844_1283.JPG 

 

이러한 도장분회의 단체교섭은 지난 4월 파워공노동자들의 23일간의 파업투쟁이 있었기에 가능했다파워공 투쟁으로 시작해 스프레이-터치업 등 전체 도장노동자가 함께했고투쟁 이후 지난 6월 6일 옥포조각공원에서 거통고조선하청지회 대우조선도장분회로 발대식을 개최했다도장노동자들의 투쟁은 다른 하청노동자들의 선영향을 끼쳤다발판노동자들도 우리가 조선소 생산의 시작과 끝이라며 임금인상 투쟁에 나섰다. 

 

 

당시 김형수 지회장은 파워공 투쟁을 정리하며

 

 

우리의 투쟁은 빼앗기고 당하기만 하던 하청노동자들의 쌓인 분노가 임금인상이라는 요구로 터져 나온 생존권 투쟁이자하청노동자의 고단한 삶이 반영된 투쟁이었습니다그리고 노동조합이라는 노동자의 강력한 무기가 우리의 마음과 손에 쥐어졌기에 가능했던 투쟁이었습니다그래서 분노가 폭발했고 절규에 가까운 외침들이 온 야드에 울려 퍼졌습니다임금쟁취를 넘어 우리 하청노동자의 삶을 바꾸자라는 우리들의 결의가 요동치는 투쟁이었습니다.

 

 

라고 밝혔다.

af8e206748ec774202f440e7d41b7cbc_1636677874_9837.JPG
af8e206748ec774202f440e7d41b7cbc_1636677875_7078.JPG
af8e206748ec774202f440e7d41b7cbc_1636677876_1515.JPG
af8e206748ec774202f440e7d41b7cbc_1636677876_5487.JPG
af8e206748ec774202f440e7d41b7cbc_1636677877_0069.JPG
af8e206748ec774202f440e7d41b7cbc_1636677877_4198.JPG
af8e206748ec774202f440e7d41b7cbc_1636677877_9559.JPG
af8e206748ec774202f440e7d41b7cbc_1636677878_4018.JPG
af8e206748ec774202f440e7d41b7cbc_1636677879_0464.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