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닫기

전체 카테고리

20만 총파업의 동력은 현장이다. 윤장혁위원장 - 경남지부 교섭위원 간담회 진행 > 지역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투쟁하는 금속노조!
노동중심 산업전환, 노정교섭 쟁취!

금속뉴스

지역소식

경남 | 20만 총파업의 동력은 현장이다. 윤장혁위원장 - 경남지부 교섭위원 간담회 진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경남지부 작성일22-05-25 11:18 조회401회

본문

 

fb89e4d8697047464316a5fbffd51ad0_1653444795_4801.JPG
 

금속노조 경남지부는 24창원에서 진행된 7차 중앙교섭을 마친 후 윤장혁 금속노조 위원장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간담회는 7차 중앙교섭이 진행된 창원시청 대강당에서 지부 교섭위원들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간담회에서는 복수노조사업장의 어려움, ‘중앙교섭 타결없이 지부 지회 타결 없다라는 타결방침에 대한 고충, 7월 금속노조 20만 총파업에 대한 의견 등 현장에서 느끼는 여러 고민들을 공유하였다.

 

 

김유길 대흥알앤티지회장은 복수노조 상황 자체의 어려움도 있지만복수노조가 존재하는 상황에서 중앙과 지부의 타결을 기다려야 하는 타결방침은 단일노조의 입장에서 세워준 방침인 것 같아 고민이라 질의를 하였다.

 

 

윤장혁 위원장은 올해 총파업 의제중 하나가 창구단일화제도개선 요구가 있다, “제도 개선을 위해 총파업에서 노정교섭을 주요의제로 세워야한다라고 답했다이어 윤 위원장은 물론 제도 변경에 어려움이 있다하지만 복수노조사업장 중에도 대양판지금호타이어 등 모범 사업장이 있다, “지부를 넘어서는 노조의 지원으로 복수노조를 만들어 노조를 탄압해도 소용없다는 인식을 심어줄 필요가 있다라고 답했다.

 

 

또한 윤 위원장은 타결방침은 금속노조에서 계속 이어온 방침이라며, “올해 전선을 세워 투쟁을 위력적으로 하기 위한 방침으로복수노조를 정해놓지는 않았지만 불가피한 상황특이한 상황을 중심으로 정할 수 없었다라며 양해를 구했다.

 

fb89e4d8697047464316a5fbffd51ad0_1653444808_5593.JPG
 

조영호 ZF삭스코리아지회장은 지부집단교섭에 관한 고민이 많다중앙교섭 참가 여부를 두고 사용자끼리 갈등참가와 불참을 두고 지회의 불만구조적 문제로 대기업의 불참 등 문제점들이 보여 변화를 고민을 필요할 때라고 말했다.

 

 

윤장혁 위원장은 교섭과 관련해 어려움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산별노조를 어려움을 이겨내며 여기까지 온 것은 그것이 온절하게 실현될 때 금속노사가 올바르게 갈 수 있다는 우리의 확고한 의지와 그것을 주요 과제로 만든 것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윤 위원장은 처음 산별노조를 만들 때 사용자를 끌어들이기 위해 투쟁을 했다교섭과 관련하여 문제들을 방치할 수 없다, “조직 내 토론으로 총파업을 결의했듯이 중앙집단에 사용자를 견인하는 투쟁 과정이 있어야 한다라고 답했다.

 

 

정오영 HSD엔진지회장은 “20만 총파업이 계획되어있다지금껏 많은 노력에도 조합원들이 움직이지 않는다라며, “기존과 다른 총파업의 상이 있는지, 20만 총파업 성사의 방법은 무엇인지를 질문했다.

 

 

윤장혁 위원장은 지금까지 주로 파업을 하면 부분파업 성격이 컸고총파업을 걸기는 했지만식상하기도 했다라며, “20만 총파업으로 이름 붙인 것은 전 조직이 들어가는 파업으로기존 파업전술을 뛰어넘는 파업의 성격이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이어 윤 위원장은 어떻게 조직할 것인지는 관성화로 부족한 점이 있지만현장과 소통하고 조합원과의 인지과정을 거치는 것이 방도라고 밝혔다.

 

 

끝으로 간담회를 마치며 윤장혁 위원장은 올해 윤석열 정권의 등장으로 싸움이 불가피하다며, “현장의 어려움이 있어도 경남지부가 차지하는 역할이 크다라고 말하며, 22년 투쟁에 있어 경남지부의 역할을 강조했다.

 

fb89e4d8697047464316a5fbffd51ad0_1653444818_193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