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닫기

전체 카테고리

공권력 투입은 선전포고다, 총파업으로 답할 것이다. > 지역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투쟁하는 금속노조!
노동중심 산업전환, 노정교섭 쟁취!

금속뉴스

지역소식

경남 | 공권력 투입은 선전포고다, 총파업으로 답할 것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경남지부 작성일22-07-06 14:56 조회922회

본문

 

d91c29096ed3a4c56ef2bb8d6fd50e78_1657086916_9774.JPG
 

금속노조는 7월 6일 경남도청 앞에서 대우조선 하청노동자 파업투쟁공권력 투입시 금속노조 즉각 총파업 돌입’ 기자회견을 가졌다.

 

 

오늘 기자회견은 지난 1일 경찰이 경남지부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 집행부 3명에 대한 체포영장을 신청하고, 4일 김형수 조선하청지회장에 대한 3차 출석 요구를 한 상황에서 진행되었다.

 

 

권수정 금속노조 부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스스로 철창을 만들어 들어간 유최안 부지회장을 거론하며, “유최안 부지회장은 왜 그런 선택에 내몰렸나? 2018년 조선업 불황에 수많은 하청노동자들이 해고되고임금이 30% 삭감되었다조선업이 살아났는데살인적인 노동강도에도 임금은 오르지 않았다라며, “임금 30% 인상 요구는 원상회복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권 부위원장 유최안 부지회장을 가둔 것은 실고용주인 대우조선해양과 최대주주 산업은행이며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의 최고책임자는 대한민국 대통령 윤석열이다라며, “대우조선해양과 산업은행뿐만 아니라 윤석열 대통령에게도 책임이 있다라고 규탄했다.

 

권 부위원장은 금속노조는 공권력이 투입되면 즉시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며, “그것은 윤석열 대통령이 전국금속노동조합과 전쟁을 하겠다는 선전포고로 이해하겠다라고 밝혔다. 

 

d91c29096ed3a4c56ef2bb8d6fd50e78_1657086933_7796.JPG
d91c29096ed3a4c56ef2bb8d6fd50e78_1657086933_9675.JPG
 

문정호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 도장분회장은 “22개 하청업체가 총파업을 시작한 지 35일차, 6명의 결사대가 결사투쟁을 하고, 1명의 동지가 스스로 가로 세로 1미터 철창을 만들어 스스로 들어간지 15일차가 되었다라며, “아직까지 산업은행과 대우조선 박주선 대표이사 이하 모든 하청업체 대표들은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라고 규탄했다.

 

 

이어 문 분회장은 가족이라 떠들던 하청업체 대표들이 집회를 한다는 소식에 모든 동지들이 치를 떨고분노하고 있다양보 없이 끝을 보겠다는 결의를 다졌다라며, “목숨을 걸고 투쟁하는 동지들을 살려달라도와달라국민 여러분의 관심과 응원만이 우리의 투쟁에 승리를 안겨줄 것이다라며 호소했다.

 

 

김은정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수석부본부장은 살아있는 사람이 생명을 유지하는데 가장 기본적으로 필요한 권리마저 스스로 억압하며끝장 투쟁을 벌이고 있다라며, “조선하청 노동자들이 살아서 나오려면 산업은행이 책임지고 대우조선이 해결해야 한다공권력 투입은 극한의 농성 중인 하청 노동자들을 끌어낼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수석부본부장은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공권력 투입이 대우조선 문제를 해결하는 열쇠가 아니다라며, “산업은행과 대우조선해양이 사태 해결에 나서도록 촉구하고윤석열 대통령에게 산업은행이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역량을 발휘해야 한다라고 경상남도의 역할을 촉구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은 7월 20일 노동중심 산업전환노정교섭 쟁취’ 금속노조 20만 총파업을 준비하고 있다노조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대우조선 하청노동자 파업투쟁에 공권력이 투입될 경우 즉각 총파업에 돌입하며총파업의 물결은 거제지역산업은행과 대우조선해양을 넘어 용산 대통령실로 향하게 될 것이라고 엄중히 경고했다.

 

d91c29096ed3a4c56ef2bb8d6fd50e78_1657086969_1629.JPG
d91c29096ed3a4c56ef2bb8d6fd50e78_1657086969_3599.JPG
d91c29096ed3a4c56ef2bb8d6fd50e78_1657086968_8637.JPG